[탐방] 단아한 분위기에 최상의 커피를 제공하는 ‘서가카페’

논산계룡신문 | 기사입력 2024/05/28 [14:00]

[탐방] 단아한 분위기에 최상의 커피를 제공하는 ‘서가카페’

논산계룡신문 | 입력 : 2024/05/28 [14:00]

 

 

논산시 연산면 구사거리 음식거리를 지나다 보면 <서가>라는 카페가 황룡재로 65에 위치해 있다. 그냥 지나치다 보면 거리 골목마다 있는 흔한 카페로 보이지만 이 카페에는 특별한 무엇이 있다.

아담한 이층집 건물에는 대형 로스팅기를 완비하고 원료 입고에서부터 제품 출고까지 엄격하게 관리하는 서가로스터리’(대표 서현성)2층에서 성업 중이고, 아래층에서는 단정하고 아담만 분위기로 최고의 커피를 제공하는 서가카페’(대표 안정민)가 있다.

서현성 서가로스터리 대표가 이 자리에서 다양한 컨셉의 커피를 만들기 위해 투자한 시간이 어언 10년이나 된다. 그동안 서 대표는 좋은 커피를 만들기 위한 노력과 더불어 커피 납품에서부터 창업 실무교육, 머신 관리교육 등에 몰두하면서 1층 카페는 문을 닫는 시간이 많을 수 밖에 없었다. 그래서 카페 영업은 낙제점이었지만, 반면에 좋은 커피만을 고집하다가 인생의 전환점을 맞았다.

로또 당첨보다 더 큰 럭키보이가 된 행운의 사나이와 청초한 오월의 여인이 운영하는 서가카페의 특별한 무엇을 찾아 황룡재로에 들어선다.

 

  

 

단아하다는 말이 가장 어울리는 서가카페

 

신록의 오월이 가장 잘 어울리는 카페이다. 화려하지도 않으면서 찬물에 세수를 한 스물한 살 청신한 얼굴의 모습이다. 여기에 최상의 향미를 느끼는 커피까지 곁들이면 내 나이를 세어 무엇하리. 나는 오월 속 <서가>에 있다. 머문 듯 가는 것이 세월인 것을.” ‘피천득의 오월이 떠오르는 청아한 카페이다.

서현성씨와 안정민씨는 작년 4월에 결혼한 신혼부부이다. 그들은 신혼집이 있는 아산에서 매일 출퇴근한다.

안정민 서가카페 대표는 결혼 전부터 서울 신대방동에서 물오름달 하루라는 카페를 운영했었다. 당시 안 대표는 2020년부터 커피 원두를 서현성 대표가 운영하는 서가로스터리에서 구입했다. 이것이 그들이 부부의 연이 되는 첫 번째 징검다리였다. 그렇게 3년간의 연애(사업)를 거쳐 작년 4월 부부가 되는 백년가약(百年佳約)을 맺었다.

안정민 대표는 결혼할 당시에는 서울에 있는 물오름달 하루카페와 논산의 서가로스터리를 서로 다녀야하는 입장이라 중간 지점에 신혼집을 계획하였다, “그런 연유로 자연스럽게 신혼집이 아산으로 결정되어 본의 아니게 아침저녁으로 사랑의 드라이브를 펼치고 있는 입장이라고 이야기한다.

서가카페에는 특별한 무엇이 또 하나 있다. 바로 맛있는 커피와 건강한 샌드위치이다.

커피는 2층에서 바로 볶아서 블렌딩한 커피라 맛있을 수밖에 없다고 하더라도 샌드위치 또한 예사로운 맛이 아니다. 건강한 재료에서부터 정성까지 듬뿍 담겨져 있다.

본래 안정민 대표는 요리 만드는 것을 좋아해서 이것저것 많이 만들어 본다고 한다. 그 대표적인 성과물이 필자를 감동케한 건강한 샌드위치. 햄과 달걀, 그리고 토마토, 야채 등이 듬뿍 들어간 샌드위치는 한 끼 식사로도 부족함이 없다. 무엇보다 착한 가격이 마음에 든다.

안정민 대표는 주 상품인 커피원두에서부터 결혼답례품 판매에 이르기까지 영업 범위를 넓혀가고 있다. 그러면서 짬짬이 아동요리지도사로써 성장 과정의 아이들에게 호기심 충족은 물론 음식의 중요성을 일깨워주는 봉사활동에도 열심히 참여하며 지역사회에 젊은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젊은 부부의 패기와 열정이 가상하다. 우리 지역사회에 꼭 필요한 미래자산이기에 논산에서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제도적 보완이 절실한 상황이다. 서가카페 부부와 같은 청년들이 희망을 갖고 행복하게 아이를 낳으며 미래를 꿈꿀 수 있는 그런 논산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전영주 편집장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News
메인사진
[밑줄 쳐가며 읽는 칼럼|소통공간] 민선8기 2년, 반환점이 아닌 전환점으로 “다시 시작이다”
메인사진
[여행] 여름의 추억도 캐고 보물도 캐고, 고창 구시포해수욕장
메인사진
[열린데스크] 기초수급자의 탈수급정책
메인사진
길 위에서 길을 걸으며 인생의 길(도리)을 깨닫다
메인사진
[밑줄 쳐가며 읽는 칼럼|소통공간] 도덕이 고갈된 진보의 무딘 칼날
메인사진
‘태권도 본고장’을 주장하는 각 지역의 사례
메인사진
[충지협 칼럼] 6‧25휴전 협정과 상호방위조약의 한미동맹
메인사진
[표지초대석] 화지산신협 윤여경 이사장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금융기관으로 거듭나는 화지산신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