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방|대진화학] 대진화학의 지속가능한 ‘환경 친화적 프로세스’

논산계룡신문 | 기사입력 2024/07/02 [15:36]

[탐방|대진화학] 대진화학의 지속가능한 ‘환경 친화적 프로세스’

논산계룡신문 | 입력 : 2024/07/02 [15:36]

 

  

1971년 종이용 수성플렉소잉크를 대한민국 최초로 개발한 대진화학(회장 이광모)2020년 세계 최초로 유성잉크기계에 필름용 친환경 수성그라비아 잉크 제조 기술과 특허를 획득한 기술혁신형 녹색인증기업이다. 또한, 특허 및 특허출원 12, 상표등록 4개를 보유한 국내 최고최대의 수성잉크 제조기업이다.

 

ESG 수성잉크, 수성접착체는?

 

유성잉크로 인쇄된 포장지는 톨루엔, MEK 등 유해 화학물질이 잔류한다. 뿐만아니라, 작업환경에 톨루엔 등 많은 양의 유해 화학물질의 노출로 근로자는 화관법에 의해 환각중독을 방어하는 방독면, 방호복 등을 착용해야 하는 악조건이 발생한다.

20201월부터 시행되고 있는 대기환경보전법 시행규칙 기준에 의하면, 유성잉크로 약 2일간 인쇄했을때 집진기의 활성탄이 포화상태가 되어 정부가 정한 THC기준 110PPM을 초과한다.

반면, 대진화학의 ESG 수성잉크는 유해화학물질이 없는 용매를 사용하여 활성탄을 통과해도 유해화학물질, VOCs 등이 대기로 배출되지 않는다.

또한, ESG 수성잉크는 필름과 잉크 분리가 용이해 리사이클에 장점이 있다. , “재생효율이 좋다는 이야기다.

따라서 ESG 수성잉크, 수성접착제를 사용하면 유해 화학물질 또는 유독물질이 없는 작업 환경이 조성되고, 포장지에 독극물이 잔류하지 않아 민원을 없앨 수 있는 등의 장점이 있다.

이는 무엇보다도 제품 및 서비스, 법률, 지침 및 정책 등에 있어서 녹색 친환경의 지속 가능성에 중점을 두는 환경 친화적 프로세스인 것이다.

과거엔 기업의 재무적 성과만을 요구했다면 지금은 ‘Environment’, ‘Social’, ‘Governance’의 머리글자를 딴 ‘ESG 경영즉 친환경, 사회적 책임경영, 지배구조 개선 등의 투명경영이 개별 기업의 성패를 넘어 자본시장과 국가의 키워드로 부상하고 있는 상황에서 <대진화학>‘ESG 경영이 한국사회에 큰 울림을 제시하고 있다.

 

 

 

- 충청지역신문협회 이상훈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News
메인사진
[밑줄 쳐가며 읽는 칼럼|소통공간] 민선8기 2년, 반환점이 아닌 전환점으로 “다시 시작이다”
메인사진
[여행] 여름의 추억도 캐고 보물도 캐고, 고창 구시포해수욕장
메인사진
[열린데스크] 기초수급자의 탈수급정책
메인사진
길 위에서 길을 걸으며 인생의 길(도리)을 깨닫다
메인사진
[밑줄 쳐가며 읽는 칼럼|소통공간] 도덕이 고갈된 진보의 무딘 칼날
메인사진
‘태권도 본고장’을 주장하는 각 지역의 사례
메인사진
[충지협 칼럼] 6‧25휴전 협정과 상호방위조약의 한미동맹
메인사진
[표지초대석] 화지산신협 윤여경 이사장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금융기관으로 거듭나는 화지산신협"